UPDATED. 2019-03-25 08:15 (월)
총리실, LH 대전충남본부 간부 감찰 조사
총리실, LH 대전충남본부 간부 감찰 조사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6.12.0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어반아트리움 관련 의혹인 듯...경찰도 의혹 수사

대전 경찰이 세종시 어반아트리움 업자 선정과 관련해 불법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선 가운데 최근 총리실이 LH 고위 간부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LH 등에 따르면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은 최근 대전충남본부 간부 A씨 사무실에 대해 감찰 조사를 벌였으며, 이후 A씨는 장기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특별본부에서 근무하던 A씨는 올 1월 정기 인사를 통해 대전충남본부로 발령됐다. A씨는 세종본부 근무 당시 어반아트리움 분양과 관련된 업무를 총괄했었다.

때문에 총리실에서 A씨를 감찰하는 이유에 대해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어반아트리움 사업자 선정과 관련됐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는 상황이다.

총리실 감찰 조사와 관련된 입장을 들어보기 위해 A씨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닿질 않고 있는 가운데 A씨는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총리실 조사에서 내가 뭘 썼는지도 모르겠다"며 향후 법적 대응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총리실은 앞서 LH를 상대로 세종 어반아트리움 사업과 관련된 자료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총리실이 이처럼 세종 어반아트리움 사업과 관련해 감찰 조사를 벌이는 이유는 일부 투자자들이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의혹은 경찰 수사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실제 대전경찰청은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억대 금품이 오간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여 심사위원과 업자 6~7명을 입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일부 투자자가 LH뿐 아니라 검경과 언론계까지 금품을 전달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소문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경찰 및 총리실의 조사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