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원자력연구원, 국제원자력정보시스템 연간 정보 입력량 세계 5위
원자력연구원, 국제원자력정보시스템 연간 정보 입력량 세계 5위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2.04.19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한 해 동안 4,284건 입력, 세계적 수준 입증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정연호)이 국제원자력정보시스템(INIS; International Nuclear Information System)의 정보 입력량 세계 5위를 기록, 원자력 기술의 세계적 수준을 재확인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11년 한 해 동안 INIS 데이터베이스에 총 4,284건의 데이터를 입력, 연간 정보 입력량 세계 5위를 기록했다.

INIS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는 총 3,366,588건으로 여기에는 각국의 원자력 관련 석·박사 학위 논문, 보고서 및 연구 결과물에 대한 정보가 입력된다. 입력된 정보는 각국의 원자력 기술 수준을 간접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된다.

2011년 INIS 입력 현황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일본이 5,19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4,992건), 독일(4,899건), 브라질(4,346건), 한국(4,284건) 순이다. 우리나라는 원자력 기술 수준의 성장에 따라 지난 2001년 이래 정보 입력량이 매년 증가해 왔으며, 2009년부터는 연간 4,000건 이상 기록하고 있다.

국제원자력정보시스템(INIS)은 원자력을 평화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세계 각국에서 생산된 원자력 관련 기술 정보를 수집, 분석 및 처리해서 공급하는 국제 정보 공유 시스템으로, 2011년 말 현재 일본, 미국 등 148개국과 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 원자력기구(OECD/NEA) 등 24개 국제기구가 회원국으로 등록돼 있다.

우리나라는 1969년 INIS에 가입, 2004년부터는 IAEA와 동일한 호스트 사이트를 한국원자력연구원에 구축해서 원자력 정보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IAEA/INIS 부연락관을 맡고 있는 이지호 한국원자력연구원 기술정보팀 책임기술원은 “INIS에 수록된 정보는 원자력 뿐만 아니라 일반 물리학, 분자물리학, 핵물리학, 동위원소, 생명과학, 화학 등을 포함하는 것으로, 이번 데이터 입력실적 세계 5위 달성은 우리나라의 원자력 원천 기술 확보 능력이 국제적인 수준에 올랐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