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카이스트, 자살학생 유서는 공개 못해
카이스트, 자살학생 유서는 공개 못해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2.04.1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12시 카이스트 공식기자회견 가져

카이스트의 자살사건이 또 발생했다.

KAIST와 경찰에 따르면 17일 오전 5시40분쯤 이학교 전산학과 4학년 김모(22)씨가 기숙사(누리관) 옥상에서 떨어져 자살했다. (화면 중앙의 ▶를 클릭하면 기자회견 영상이 재생됩니다)

김씨는 기숙사 앞 잔디밭에 엎어져 누워 있었으며 지나가던 학생이 이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응급대원들이 김씨를 응급조치로 심폐소생술을 한 뒤 을지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병원서 사망선고를 받았다.

   
17일 오전 5시 40분 카이스트 학생의 자살사건이 또 발생했다. 발견 현장.
   
카이스트 자살 사건이 발생한 미르 누리관.

카이스트는 낮 12시 언론을 상대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재확인 했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기자회견에 앞서 “유가족의 뜻으로 유서에 대한 공개, 빈소의 촬영 인터뷰를 자제해달라는 부탁을 해왔다”고 협조를 구했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고인이 전산학과 4학년 학생으로 군복무후 복학한 학생이다” 며 “언론에 알려진 것처럼 장래에 대한 걱정으로 자살했다는 것은 경찰의 오바이다” 며 “사고 원인은 조사중으로 유서는 분명이 있지만 유족이 공개를 원치 않는다”며 사망원인에 대해 현재 둔산경찰서에서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카이스트는 17일 12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취재에 나서는 방송 기자들.

카이스트 서남표 총장주재 긴급 대책회의

카이스트는 서남표 총장을 주재로 오전 8시부터 긴급 상황실 및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이스트는 교학총장, 학생지원본부장, 학생생활처장, 상담센터장, 학생부장, 홍보실장 등 6명으로 이뤄진 비상대책팀을 구성 재발방지에 나서고 있다.

서 총장은 “학교 학교 책임자로 가슴아픈 일이 발생한데 대해 유가족에게 죄송스럽고 비통한 마음이 뿐이다” 며 “카이스트 전 구성원과 함께 조의와 애도를 표하고 사고 원인 규명하고 앞으로 재발방지를 위해 다각도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카이스트 본부에는 중앙언론을 비롯해 많은 기자들이 모여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KAIST는 지난 해 1월부터 4월까지 4명의 재학생과 교수가 잇따라 자살해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으며 또 다시 김씨의 자살로 큰 충격에 휩싸인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