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도 나올 뻔한 ‘정치도시’ 세종
박근혜도 나올 뻔한 ‘정치도시’ 세종
  • 김학용 편집국장
  • 승인 2012.03.2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沈연대' 묵계? 그렇게 보인건 沈 실수

세종시가 민주당의 명장(名將) 이해찬과 자유선진당의 수장(首將) 심대평이 맞붙으면서 ‘빅매치’ 지역으로 부상했다. 상징성이 큰 두 정치인이 격돌하면서 세종시는 충청권을 넘어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는 ‘중원의 정치1번지’가 됐다.

민주당에게, 특히 친노의 좌장 이해찬에게 세종시가 갖는 의미는 각별할 것이다. 그의 주군이면서 정치적 동지기도 했던 노무현이 중원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았던 곳 아닌가?

우여곡절 끝에 노무현이 작명한 대로 ‘세종시’로 남게 됐지만 정말 ‘친노의 밭’인지는 알 수 없다. 이번 선거에서 그것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다. 민주당이 선거의 명장으로 소문난 이해찬을 내보낸 것을 보면 세종시에 대한 의지를 읽을 수 있다.

박근혜-이해찬-심대평이 겨룰 뻔한 ‘정치도시’

선진당과 심대평은 ‘텃밭’을 지켜야 하는 입장이다. 예전의 텃밭은 아니다. 정치적으로도, 행정적으로도 세종시는 충남도에서 떨어져 나가면서 유일한 ‘전국구’가 됐다. 정서적으로 세종시는 여전히 충청의 일부이지만, 이제 충청도만의 세종시는 아니다. 이해찬이, 이곳이 고향이 아니라고 해서 ‘외부인’으로 부르기는 어렵게 됐다.

세종특별시 위상이 정치적으로도 특별해지고 있다. 충청도지만 충청도 안에만 머물지 않는 도시로 태어나고 있다. ‘행정도시’로 성장하기 전에 ‘정치도시’가 되어 가고 있다. 충청 지역이면서도 영호남의 지역패권이 ‘일전’을 벌일 수 있는 곳으로 가고 있다.

민주당이 명장 이해찬을 내려 보냈듯, 애초 새누리당에서도 선거의 여왕 박근혜를 세종시에 보내자는 의견이 당내에 있었다고 한다. 세종시를 ‘중원의 싸움 터’로 보는 시각 때문이다. 세종시를 얻으면 충청을 얻고 그러면 전국을 제패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박근혜 카드’는 세종시로 충청을 얻으면서 노무현의 흔적을 지울 수 있는 일거양득의 수로 나왔을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는 세종시를 점령하기보다 끌어안는 책략을 쓰기로 한 듯하다. 심대평 이해찬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지는 후보를 낸 것은 ‘박-심 연대’를 염두에 두었을 것이다. 옥천에서 언니 편과 상대해 싸우겠다며 찾아온 동생 박근령을 되돌려 보낸 심대평의 맞장구도 둘 사이를 더 의심케 만들었다.

박근혜가 세종시를 뭉개려는 대통령 이명박에 맞서며 지켰던 것도 충청도가 갖는 정치적 가치 때문이다. 그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때가 오고 있고, 실행 파트너로 심대평을 낙점한 듯하다. 심대평도 세종시에서 승리한 뒤 연말 대선에서 박근혜와 손잡고 권력 창출에 성공할 경우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박-심 연대'로 보이게 한 건 심대평의 실수

근래 공천을 놓고 세종시와 옥천에서 벌어진 일은 두 사람의 ‘연대 묵계’가 실제 존재하는지와 상관없이 ‘사실’로 만들어 버렸다. 심대평의 입장에선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 강자와 동행하는 약자는 사람 마음을 얻기 어렵다. 선거에선 특히 그렇다. ‘박-심 연대’가 실재하든 안하든 그렇게 보이도록 만든 것은 심대평의 실수다.

세종시는 ‘박-심 연대’와 ‘친노’가 대결하는 전국 최대 격전지가 되었다. 심대평이 여기에서 이겨 ‘선진당 간판’을 굳건하게 유지한다면 연말 대선에서 역할이 더 커질 것이다. 결과에 따라선 충청의 진정한 맹주가 될 수 있고 총리직도 다시 바라볼 수 있다.

이번 선거는 심대평이 실질적 수장(首長)으로서 진두지휘하는 최초이자 마지막 선거가 될 가능성이 있다. 그동안은 JP(김종필)의 그늘에서 선거를 치르거나 ‘객(客·이회창)’과 연합해서 싸웠다. 이번이야말로 심대평 자신이 전장(戰場)의 최고사령관으로 치르는 전투다. 그 결과는 자신은 물론이고 선진당의 미래도 결정하게 될 것이다.

심대평과 이해찬 두 사람이 4.11 총선에서 벌이는 ‘일합(一合)’은 세종시를 행정도시뿐 아니라 ‘정치도시’로 키우고 있다. 우리나라 정치풍향계를 가늠하는 ‘정치도시’로 성장한다면 세종시로서는 망외의 소득이다. / 김학용 편집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