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 나눠 사회 화합 이룹니다"
"지식 나눠 사회 화합 이룹니다"
  • 김중규 편집위원
  • 승인 2010.07.31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윤종석 브래인 쉐어링 서포터즈 운동 참가자
   
지식을 나누는 프로그램 '브래인 쉐어링 서포터즈'에 참여한 윤종석 군(사진 오른쪽)과 윤군으로 부터 공부를 배우게 되는 김선정 학생.
‘Brain sharing supporters'를 아십니까.

대학생들이 사회 봉사의 일환으로 자기 지식을 초등학생에게 나눠주는 무료봉사단이 바로 ‘브래인 쉐어링 서포터즈’이다. 사교육비 부담을 줄이고 나눔의 문화를 형성, 계층 간 위화감을 해소하기위한 이 제도가 올해 대전에는 처음으로 도입되었다.

지난 달 한국소비생활연구원 대전지부에서 대학생 60여명과 초등학생 120명을 모집, ‘브래인...’을 발족했다. 여기에 참여한 대학생과 초등학생을 만나 참가하게 된 계기와 앞으로 활동 방향등을 들어보았다.

충남고 졸업 후 고려대 국제학부 3학년에 재학 중, 병역의무를 마치고 복학을 준비 중인 윤종석군(23)과 유성초등 4학년 김선정 학생(11)을 26일 대전시 서구 월평동 한국소비생활연구원 대전지부 사무실에서 만났다.

대학교수가 꿈인 윤 군은 “1975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궁핍하고 위험한 환경 속에서 자란 아이들에게 악기를 다루게 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 ‘엘 시스테마’운동에 관한 얘기를 들은 게 참여의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음악이 이 아이들에게 운명처럼 받아들였던 어둠을 걷어 내게 만들면서 사회 전체를 밝고 건전한 변화를 이끌어 낸 이 운동이 결국 ‘브래인...’과 일맥상통한다는 점이 윤군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 것으로 보였다.

이와 함께 미국에서 일어났던 ‘프로 보노 퍼브리코’(공익을 위하여)운동, 즉 전문적인 재능을 가진 분들이 사회를 위해 무료로 지식을 나눠주는 운동, 역시 윤 군을 대학생들의 무료 과외 봉사활동의 필요성을 깨닫게 만들었다.

“이들 운동에서 누구든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뭔가를 나눠야 할 책무가 있다고 깨달았습니다. 제가 여기에 참여하는 것도 저의 존재를 있게 한 사회에 제가 가진 것을 돌려주고 기여하기 위해서입니다.”

논리적이고 체계적인 답변이었다. 가난의 대물림, 신분의 상속 등이 오늘날 사회문제로 등장, 계층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 내가 가진 것을 나눔으로써 이를 완화시켜보겠다는 얘기였다. 그는 서울의 현실과 대전을 비교해 지역 선택의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은 저 소득, 다문화 가정을 위한 공부방이 활성화되어 있지만 대전은 상대적으로 취약합니다. 내 고향 대전을 위해 조그마한 지식이지만 나눠주기 위해 신청을 했습니다.”
   
훌륭한 선생님이 되고 싶다는 김선정 학생.


이날 처음 인사를 한 김선정 학생을 30일부터 매주 2시간씩 개인 지도를 하게 된다. 수학 과목을 중심으로 지식을 나눠주고 받게 될 이들 두 사람의 첫 대면에는 김양의 아버지 김윤중씨(42)도 동행했다.

김 선정 학생은 “선생님을 뵈니까 아주 잘 가르쳐 주실 것 같다”며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말했다.

또, 아버지 김씨는 “여유롭지 않아 아이에게 충분한 공부를 시키지 못해 늘 미안했는데 이번이 아주 좋은 기회가 되었다” 며 “이런 제도가 잘 시행되어 과외하기 힘든 환경에 있는 구성원에게도 많은 지식이 나눠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윤종석군은 “저소득층이 가진 자에 대해 무조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없애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며 “기득권층이 좀 더 포용력을 가지고 사회를 이끄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우리 사회의 화합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막 시작한 ‘브래인...’운동이 윤 군의 말처럼 사회 구성원 간 갈등을 줄이면서 저소득층 자녀들에게는 더 많은 교육기회 제공의 장이 되길 기대해본다. (윤종석군 연락처)016-358-2125,(브래인 쉐어링 서포터즈)010-7480-64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