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준 전 수협본부장, 국악종합대상 수상
손영준 전 수협본부장, 국악종합대상 수상
  • 이영철 기자
  • 승인 2009.09.2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소리 심청가로 전국국악대전에서 문체부 장관상 받아
   
손영준 전 수협충청지역본부장이 판소리 심청가로 제 27회 전국국악대전에서 종합대상인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손영준(59)전 수협충청지역본부장이 전국 국악대전에서 종합대상인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 화제가 되고 있다.

손 전 본부장은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전북 순창에서 열린 ‘제 27회 전국국악대전’에서 판소리 심청가를 불러 문체부 장관상을 받았다. 이 대회는 전북 국악협회와 전주시가 공동으로 개최했으며 국악인들에게는 등용문이 되고 있다.

지난 2005년부터 판소리를 배운 손 전본부장은 바쁜 직장생활 중에서도 틈틈히 공부하여 작년에는 박동진 판소리전국대회 신인부 장원, 김제지평선 전국국악제에서 일반부 대상을 수상하여 실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특히 지난 해 11월에는 34년을 근무했던 평생직장 수협을 퇴직한 후에도 소리 공부에 정진하여 전주에서 동초제 명창 송재영씨로부터 심청가를 배워 이번에 종합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현재 대전 비가비 국악 연주회 회장과 대전시 동구 문화원 이사로 활동하면서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된 곳을 방문하여 20여회 판소리 공연을 하는 등 판소리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손 전본부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여 대통령상에 도전하고 판소리를 통한 사회봉사 활동에 더욱 노력하겠다” 며 “대전이 다른 도시에 비해 국악분야의 발전이 뒤지고 있는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 국악의 대중화에 이바지 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그는 수협 재직 중 직장 내 풍물패 ‘해울림’을 통한 지역봉사 활동을 한 것을 상기시키며 자신이 살고 있는 용운동 주민들에게 다가가는 그런 활동을 계속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락처) 011-408-26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