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골적 줄대기 공무원 스스로 물러나야"
"노골적 줄대기 공무원 스스로 물러나야"
  • 류호진
  • 승인 2006.06.06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트의 눈] 5.31 지방선거와 공무원
요즘 대전시청이 그 어느 때보다도 술렁거리고 있다. 간부인 국장들도 그렇지만, 7급 직원들도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5.31 지방선거에서 시장이 바뀌면서 일어난 현상이다. 노골적으로 특정 후보를 위해 선거운동을 해 줬다는 소위 줄대기(줄서기) 행태가 하나 둘 드러나면서 더욱 그렇다. ‘우리 과장 이름은 거론되나’, ‘어느 국장은 정말 노골적이었다더라’, ‘누구는 포함되느냐’ 하는 이야기로 대전시청은 어수선하다.

직원들 사이에 나오는 이야기는 "(한 간부공무원은)내가 정년보다 일찍 (공직을)그만두는 한이 있더라도, 특정 후보를 꼭 당선시켜야 한다” 말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어떤 간부는 “특정 후보는 후보감도 안 된다”며 폄하 발언을 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대전시청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이렇게 노골적으로 선거운동을 한 경우는 없었다”고 전한다. 소위 모시던 상사를 마음속으로 응원해 주는 경우야 인지상정이지만, 드러내놓고 그만둔다는 이야기까지 하면서 선거 운동을 했다는 것에 한 간부공무원은 “부끄럽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은 하위직이라고 표현한 한 공무원은 “2002년과 이번에 겪어봤는데 2002년에는 그래도 눈치를 봤다. 누가 알까 걱정을 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아니었다. 정말 노골적이었다”고 말했다.

기자는 줄대기를 한 그 간부 공무원이 누구인지는 모른다. 확인된 것도 없다. 다만 시청내 공무원들의 술렁거림 속에서 하나 둘씩 이름이 거론되고, 또 회자되고 있을 뿐이다.

사실 이런 현상은 대전시청뿐 아니다. 구청의 경우 더더욱 드러나고 있다는 게 공공연한 비밀이되고 있다. 구청장이 바뀌면서 소위 1순위 승진 예정 공무원이 타 기관으로 전출되는가하면, 반대로 자신을 도왔던 공무원을 데려다가 승진시킨 사례에서 구청 공무원들은 더더욱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다 보니 공무원들 사이에서도 줄대기 공무원들에 대해 보는 시각이 두 갈래로 갈라지고 있다. 화합차원에서 당선자가 모두 포용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다소 격하게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앞의 말은 소위 인사의 칼을 휘둘러서는 갈등이 치유되지 않고 계속 이어지기 때문이라는 이야기지만, 책임에 대해 강조하는 것은 그래야만 반면교사로 삼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공무원의 신분은 법으로 보장돼 있다고 한다. 그러나 그 보장은 시민을 위한 일을 할 때, 자신의 양심을 지킬 때가 아닌가 싶다. 시민을 위해 일을 해야 할 공직자가 선거와 관련해 줄대기를 한다면 그건 시민이 아닌 자신을 위해 일을 한 것이다. 법적으로 문제가 될수 있지만, 공직자로서는 있을수 없는 일이다. 그런 공무원의 신분까지 보장을 해 줄 필요는 없지 않을까 한다. 정령 노골적인 줄대기가 있었다면, 가슴에 손을 얻고 스스로 지나쳤다고 생각된다면 조용히 물러나는 것이 올바르지 않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