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에 한 맺힌 공주시민들
기차에 한 맺힌 공주시민들
  • 공주=김광섭
  • 승인 2005.08.0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
공주의 역사를 살펴보면 주로 머물렀다 떠나거나, 계획만 세웠다가는 실천되지 않는 경향이 있었다.

백제의 도읍지도 공주에 머물렀다 부여로 떠났고, 충청남도 도청도 공주를 떠나 대전으로 옮겼다. 철도도 공주로 예정돼 있었지만 대전으로 방향을 바꿨고, 박정희 정권시절 장기면 일대에 건설하려했던 수도이전계획도 계획에 그쳤을 뿐 실천에 옮겨지지 못했다.

노무현 정부의 행정수도건설계획도 무산될 위기까지 갔다가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돼 돌아 왔다.

또한 기차에 한 맺힌(?) 공주시민들이 천안분기 공주 역 입지에 희망을 걸었으나, 기차구경(?)을 하려던 공주시민들의 꿈은 현재로써는 일단 접어야하게 됐다.

정부가 호남고속철도 오송역 분기를 결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 해석이 분분하다. 그 중에는 ‘행복도시건설’이라는 떡을 주었는데도, 이 공주 연기지역에서는 여당 국회의원을 뽑아 주지 않아 정부로부터 미움(?)을 샀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고, 충북지역은 국회의원 8명 전원이 여당인 열린 우리당 소속이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다.

아무튼 공주시민들은 국익을 도모한 합리적 결정이라기보다는 정치적 계산이 깔린 결정이라는 것에는 공감하고 있다.

행정복합도시건설은 노무현 정권에서 마무리되는 사업이 아니다. 차기 정권, 그 다음정권들까지 이어져야 하는 사업이다. 또 국민 모두가 염원하는 사업이 아니다. 일부 국민들에게는 기득권의 포기를 일정부분 요구해야 하는 사업이며, 그 기득권층의 표가 더 많을 수도 있다.

정치인은 표에 따라 당락이 결정되기 때문에 표에 관한한 가장 민감한 사람들이다. 따라서 차기 대권을 꿈꾸는 사람이 행복도시의 건설을 반대하는 사람의 표가 더 많다고 생각할 경우 이 사업을 안고 가는데 부담을 느낄 수 있다.

만약 차기정권이 부담을 느껴 행복도시건설도 중단되고, 그 와중에 도청이전도 다른 곳으로 이전이 확정되고 나면, 공주는 그야말로 공주(空州)가 될 지도 모른다. 기자도 이런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믿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그러나 단지 최악의 가상 시나리오라고 해서 전혀 무시해버려서는 안 된다. 최악의 경우라는 것은 가능성이 적다는 뜻이지, 아주 없다는 뜻이 아니기 때문이다.

도청이전문제가 나오던 중 행정수도건설이야기가 나오자 심대평 지사는 도청이전문제를 행정수도결정이후로 미뤘다. 아마도 심사숙고 끝에 내려진 결정일 것이다.

심 지사에게 도청이전 논의연기를 간청하고 싶다. 만의 하나 행복도시의 건설에 차질이 발생한 상태에서 도청이전이 확정돼 버린다면, 공주만 불이익을 당하는 결과가 오기 때문이다.

공주시민도 “미래에 대한 가장 확실한 준비는 미래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는 말을 깊이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