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모럴 헤저드’를 ‘도덕적 해이’라고 번역했는가?
누가 ‘모럴 헤저드’를 ‘도덕적 해이’라고 번역했는가?
  • 승인 2005.09.28 11:31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원호 2020-01-05 20:49:32
정치 도덕적 위험 검찰의 중립 정보 책임성
국민 행복 지원

정철웅 2019-07-18 16:37:38
플라톤부터 존롤스, 로버트 달, 존 센델 등이 쓰는 moral, morality라는 말을 도덕이라는 말로 번역하는데서 모든 문제가 시작됩니다. 그런 면에서 보면 우리나라 말은 철학을 하기에 아직도 부족합니다. moral, morality는 우리가 착하게 살자는 뜻으로 쓰는 도덕이 아니라, 어떤 개인이 자신의 행위에 대해 책임을 지는 자세나 의식을 의미합니다. moral hazard는 어떤 개인이 자기가 마땅히 감당해야 할 자기 행위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태도를 갖추지 않으므로서 발생하는 위험을 말하는 것이라고 봐야 합니다. 이것을 도덕적해이라고 번역하니 원래의 context는 안드로메다로 가버린것이고, 마치 어떤 부정이나 범죄를 도덕적해이라고 부르게 된 것입니다.

jei 2019-07-04 18:53:33
좋은 생각이네요.

최호철 2019-06-09 09:06:52
정말 훌륭한 글입니다.
그간 벌어진 대한민국 엘리트들의 모럴헤저드를 완벽하게 간파하고 경고 예언한 문장입니다.
설령 미국인들이 어떻게 쓰고 있던, 이제 우리사회에서 그것이 사용되기에
사용자인 우리가 참되게 사용할 방향과 의미를 짚어보는 것이 보다 중요할 것입니다.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그들만의 용어와 질서로
성역을 구축해 무형의 계급성을 공고히 유지하면서
정당하지 않는 이득을 취하고 있는 행태는 분명 잘못된 것입니다.

죄를 똑바로 보지 못하기에
처벌 역시 제대로 내리지 못하는 눈뜬 장님이 된 사회.

다중이 선명한 눈을 뜨기 위해서는
언어의 올바른 사용과 공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
그것이 양비론의 함정에 빠지지않고
우리 사회의 적들을 분명히 인식하게 한다는 점을
일깨우는 칼럼입니다.

임유진 2019-06-08 01:28:39
도덕적 위험으로 번역한다고 할 지라도 "도덕을 근본적으로 실천하기 어려운 위험한 대상으로 간주했음을 시사한다."라고까지는 동의하긴 어렵네요. 그랬다면 아마 '위험한 도덕'이라고 표현했을 겁니다. 미국 학자들이 어떻게 사용했는지 한번도 본 적이 없어서..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