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존해야할 충남의 경관은 무엇?

충남연구원 경관자원 기록사업 제안…‘자연경관’ 보존대상 1순위

안성원 기자2017.10.06 10:27:36

▲보령시 무창포 해수욕장과 신비의 바닷길(아름드리 충남–자연유산·종교 편)


충남 15개 시·군의 경관기록사업을 충남도가 통합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시·군 경관행정 담당 공무원 27명의 의견이다. 이들은 충남도가 사업을 주관하되 시·군별로 특성을 살려 업무를 나누어 담당하는 방안을 선호했다.

6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연구원 권영현 선임연구위원과 방재성 공공디자인센터장 등 연구진은 충남리포트 270호를 통해 "충남의 고유한 경관자원을 보존·향상시키고 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체계적인 경관기록사업이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경관기록은 지역의 객관적이며 일관성 있는 기록을 통해 변화하는 모습을 확인하고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되기 때문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현재 경관기록사업은 1995년 서울을 시작으로 인천, 대전, 대구, 울산 등 광역시 중심으로 추진 중이며 광역도 차원에서 시작한 곳은 아직 없는 상황.

연구진이 기존 지자체의 경관기록사업을 비교한 결과 ▲관련 조례 제정 및 통합 프로세스 구축 ▲시범지자체 선정 및 단계적 추진 ▲경관기록의 일관성과 개별성의 균형을 갖춘 기록방법과 평가 기준 마련 ▲다양한 접근과 활용 방안 모색 등이 주요 고려 사항으로 분석됐다. 
특히, 도내 시·군 경관행정 담당 공무원 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46.2%가 경관기록사업을 충남도가 통합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다만 15개 시·군의 다양한 경관특색을 고려해 시·군의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26.9% 나왔다. 

또 경관기록사업 시 중점적으로 기록돼야 할 경관자원으로 자연 경관자원이 30.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시가지 경관자원(28.9%), 역사문화 경관자원(26.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경관사업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도민의 경관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홍보사업’을 꼽았으며, 도 차원의 예산지원 및 인력 충원이 적극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연구진이 제시한 도내 주요 경관자원은 ▲천안-독립기념관 ▲공주-공산성 ▲보령-대천항 ▲아산-외암민속마을 ▲서산-천수만 ▲논산-황산벌 ▲계룡-계룡산 ▲당진-왜목마을 ▲금산-인삼재배지 ▲부여-정림사지 ▲서천-서천평야 ▲청양-천장호 ▲홍성-남당항 ▲예산-추사고택 ▲태안-신두리사구 등이다.

연구진은 “경관기록사업은 경관계획 수립뿐만 아니라 경관제도를 생소해하는 일반 시민에게 이미지와 영상 등으로 쉽게 접근함으로써 경관의 이해도와 가치를 높이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남도는 경관법 도입 이전부터 공공디자인 정책을 활용해 지역의 정체성과 경관 관리를 강화해왔다”며 “이제 경관기록사업을 통해 사라져가는 충남 경관자원을 보존하고 도민의 경관인식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후 충남도가 경관기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도 차원의 경관조례 ▲체계적인 경관기록 방법 ▲관련예산 확보 등이 필요하다이 필요하다고 제시한 뒤, “무엇보다 경관기록사업에 도민이 참여할 수 있는 방법과 경관기록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관건”이라고 제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