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종시 '책읽는 세종' 만들기 총력전 펼쳐

14일 브리핑서, 내년 복컴도서관 10개소 늘고 '희망도서서비스' 확대 등 인프라 구축 밝혀

김형중2017.09.14 14:21:56

▲14일 이춘희 세종시장 정례브리핑을 통해 책읽는 세종만들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세종시가 '책읽는 세종'이라는 도시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14일 이춘희 세종시장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복컴도서관 6개소를 내년엔 10개소로 늘리면서 복컴공공도서관 확충, 작은도서관 지원, 시립도서관 건립 등 도서관 인프라 확충에 중점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2018년 대평동 등 4개 복컴도서관(고운B, 새롬, 대평, 소담)을 추가 개관하고 시립도서관의 차질없는 완공, 작은도서관도 올해 10개소가 늘어나 모두 41개소롤 운영하며 내년도에도 확충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안에 도서를 편리하게 반납‧대출할 수 있는 U-도서관을 2~4개소 설치해 시민들의 이용편의를 높이고 있으며 시립도서관도 내년 사업비로 국비 57억원을 확보하는 등 2020년 완공(내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세종시 고운동에 건설되고 있는 시립도서관 조감도.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마음껏 읽을 수 있도록 양서 확충도 추진하고 있다. 2020년까지 도서관 장서를 시민 1인당 2권 수준으로 늘리면서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마음껏 빌려볼 수 있는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시행, 내년에는 더욱 확대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책읽는 문화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책 읽는 세종'사업의 원년으로 정하고 책 읽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상반기에는 도서판매와 체험놀이를 결합한 북페어를 2회 시행했고 다음달에는 문화재단과 함께 ‘제1회 책 읽는 세종 어린이 축제’와 ‘제1회 책 읽는 세종 어린이 독서캠프’를 여는 등을 펼친다.

이밖에 책읽는 문화조성을 위해 공공도서관과 작은도서관의 증가에 발맞춰 시민들이 직접 도서관 운영에 참여하고 자원봉사를 하는 순회사서와 나눔봉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춘의 세종시장은 "대표도서관 역할을 할 시립도서관을 2020년 상반기까지 건립하는 등 책읽는 세종 프로젝트를 더욱 발전·확산시켜 세종시를 전국 최고의 독서문화 도시로 만들어 가겠디"며 "세종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이용 안내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