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1회 이구열장학재단 문화예술인지원사업 ‘dYap 전 (dtc Young artist project)’

대전복합터미널 내 dtc갤러리서 김만섭·이덕영 작가 작품 전시

박길수 기자2016.10.16 15:44:29

‘‘

▲김만섭 작가의 작품 시선이 흔들리는 이유

▲김만섭 작가의 작품 ‘어머니의 노래는 나를 꿈꾸게 한다’


▲이덕영 작가의 ‘국수집’

대전터미널시티㈜ 이구열장학재단은 오는 12월 4일까지 대전복합터미널 내 dtc갤러리에서 문화예술인지원사업 ‘dYap 전 (dtc Young artist project)’을 갖는다.

재단은 대전미술계의 신진작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중장기 후원사업으로 지난해 11월 ‘dYap’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대전 지역 소재 미술대학원생을 중심으로 각 대학 지도교수, 큐레이터, 평론가의 추천을 통해 1차 선발하고, 2차 전문인 심층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2명의 지원자를 선발했다.

선발된 김만섭·이덕영 작가는 지난 1년여 동안 지도교수와 큐레이터의 멘토링을 통해 작품활동의 방향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그 결과물을 이번에 발표하게 됐다.

이 작가와 김 작가 모두 목원대 미술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황찬연 dtc갤러리 큐레이터는 이 작가에 대해 “따뜻한 감성과 섬세하고 세밀한 필치를 통해 기억 속 아련한 무엇들을 마술처럼 눈앞에 재등장시키는 놀라운 힘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그 부드러운 감 성의 드로잉은 어느새 현실을 풍자하고 비판하는 날카로운 선이 돼 우리사회에 만연된 부조리를 기록한다”고 평했다.

황 큐레이터는 “김 작가의 작품은 거칠고 자유분방한 붓질과 강렬한 색채, 과감하게 생략된 인체 표현이 특징이고 기억의 파편화된 이미지들을 재조합해 불완전한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불안한 듯 흔들리며, 신념의 불확실성 속에서 기성세대의 가치관과 끝없는 충돌을 통해 획득되는 젊은 세대의 모습 등이 등장한다”고 소개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